본문 바로가기
내가 만난 꽃

물달개비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9. 27.

 

아마도 지금이 한창 물달개비 철인가 봅니다. 

조금 있다가 벼가 다 베어지면 이 아이들의 운명도 끝이 나겠지요. 

보라색의 꽃들이 이렇게 깨끗하게 핀 모습을 보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닙니다. ㅎㅎ

 

 

 

'내가 만난 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랑어리연꽃  (2) 2022.09.28
물옥잠  (4) 2022.09.27
초피나무  (2) 2022.09.25
큰땅빈대  (4) 2022.09.24
애기땅빈대  (0) 2022.09.24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