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키르기스스탄 기행(2022)

열째 날#4(7월 3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6.

 

 

우와~~

갈 길은 먼 데 도저히 이 아이들은 그냥 지나칠 수 없어

또 차에서 내렸습니다. 

이 아이들이 다 뭔지 아시겠어요? 

 

 

 

 

다 구름체꽃입니다. 

저는 이곳을 구름체 동산이라 불렀습니다. ㅎㅎㅎ

 

 

 

 

제가 그랬지요? 

귀한 것이라고 몇 송이 들고 이리저리 찍고 

조금만 더 가면 어마어마한 군락이 나온다고...

 

 

 

 

 

그런데 더 기절할 일은

구름체꽃만 이렇게 군락으로 만난 것도 코가 땅에 박도록 감사할 일인데

흰구름체꽃까지...

 

 

 

 

시기가 약간 늦어 시든 아이들도 있었지만

허긴 그래서 다음에 꼭 다시 와야겠다는 생각이 들게 했습니다. 

 

 

 

 

다시 이동하는데

정말 딱 한 송이 트리토마 녹화가 보였습니다. 

 

 

 

 

저 길가 양쪽 사면이 다 구름체 동산이었으니

얼마나 멋있었겠습니까? 

 

 

 

 

와~~

그런데 못 볼 것을 봤습니다. 

쑥 사이로 세상에나 황종용을 만난 것입니다. 

 

제가 백두산 기행 때 황종용 타령을 하던 것이 기억나시려나요? ㅎㅎㅎ

 

 

 

 

쑥 주변을 다시 샅샅이 뒤졌지만 이 아이밖에 못 찾았습니다. 

 

 

 

 

이 아이도 처음 보는 아이였고 여기서밖에 못 만난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름을 못 찾겠네요. 

 

 

 

 

다시 차를 달려 가는 길목에 흰애기메꽃을 만나서 잠시 몇 장 찍었습니다. 

 

 

 

 

송콜 호수 가는 길이 이렇게나 발목을 잡는 아이들이 많을 줄은 몰랐습니다. 

이 아이는 해란초 종류 같은데 

어마어마한 군락을 이루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또 발목을 잡는 녀석이 있었으니

속단 종류 같은데 노란색이었습니다. 

 

 

 

 

이렇게나 발목이 잡혀서야 송콜엔 언제 도착할지...ㅎㅎㅎ

그야말로 즐거운 비명이었지요. 

 

 

'기행 > 키르기스스탄 기행(2022)'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째 날#6(7월 3일)  (0) 2022.08.06
열째 날#5(7월 3일)  (0) 2022.08.06
열째 날#3(7월 3일)  (0) 2022.08.06
열째 날#2(7월 3일)  (0) 2022.08.06
열째 날#1(7월 3일)  (0) 2022.08.0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