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키르기스스탄 기행

열째 날#1(7월 3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6.

 

 

Verbascum_boerhavii(담배취)는 산에 아주 많이 자리 잡고 있었습니다. 

새벽 미명에 출발했기 때문에 아직 태양이 산을 올라오지 못해서

사진을 찍어도 시퍼러둥둥하게 나오지만

 

 

 

 

높이 올라갈수록 

저 밑으로 보이는 물줄기와 

내가 올라온 길이 너무나 멋진 궤적을 보여줬습니다. 

 

저기 검은 점처럼 보이는 것이

양이었던가 염소였던가? 

아무튼 동물이었습니다. 

 

 

 

 

 

구절초 종류도 벌써 피었고 

 

 

 

 

더 멋진 자리를 차지한 두메양귀비가 있었지만

차 세우기가 마땅치 않아 그냥 지나친 아이들이 

아직도 머릿속에 남아 있습니다. 

 

 

 

 

생각지도 않게 왕찔레꽃 종류를 만났습니다. 

너무 허옇게 날아갔네요. ㅎ

 

 

 

 

해를 등지고 찍으니 제 그림자가 방해가 됐습니다. 

 

 

 

 

제가 어디서부터 올라왔겠습니까? 

당연히 저 맨 밑에서부터지요. 

그런데 신기한 것은 제가 탄 차는 그래도 4륜 구동이라 올라온다 치지만

 

 

 

 

키르기스스탄에는 우리나라에 있던 마티즈랑 티코가 전부 이곳으로 온 것 같이 많았는데

그 차들이 이 높은, 그리고 경사가 가파르고 비포장인 이 도로를 

먼지를 날리며 쌩쌩 달린다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의 마티즈랑 티코,

정말 대단한 차들입니다. 

 

 

 

 

 

 

반대쪽 사면에는 애기물봉선이 완전히 도배를 하고 있었는데

그늘이어서 감도가 나오지도 않고 배경도 좋지 않아 

몇 개 안 되는 아이들을 선택했습니다. 

 

 

 

 

노란색이 대부분이고 흰색도 가끔씩 있었습니다. 

 

 

 

 

파스텔 화를 그린 것 처럼 

부드러운 산의 모양을 보세요. 

정말 그림 같지 않나요? 

험악하게 성깔 부리지 않고 

그저 온순하고 부드러우면서도 골짜기 사이사이 녹지 않은 눈을 끼고 있는 

아름다운 풍경이었습니다. 

 

 

 

 

와~~~ 정말 저는 키르기스스탄 기행에서

제가 올라온 그 구불구불한 길을 배경으로 넣어 사진을 찍는 것이 

너무나 즐거웠습니다. 

 

그런데 저 길을 마티즈나 티코가 쌩쌩 달린다고 생각해 보세요. 

그것도 중고차를 수입했을 텐데...

 

 

 

 

 

가다가 만년설을 만났습니다. 

높이 올라가지 않으면 만나기 어렵기에 차를 멈추고 가까이 다가갔습니다. 

십자화과의 꽃이 피어 있고 

 

 

 

 

두텁게 쌓여 다져진 눈 밑으로 녹은 물이 흘러내리고 있었습니다. 

 

 

 

 

더 가까이 가서 안을 들여다 보니 두께가 엄청났습니다. 

움찔 무서운 생각도 들었어요. ㅎㅎㅎ

겁쟁이...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째 날#3(7월 3일)  (0) 2022.08.06
열째 날#2(7월 3일)  (0) 2022.08.06
아홉째 날 #5(7월 2일)  (0) 2022.08.05
아홉째 날 #4(7월 2일)  (0) 2022.08.05
아홉째 날 #3(7월 2일)  (0) 2022.08.05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