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가 만난 꽃

세뿔투구꽃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10. 4.

 

 

제가 이녀석을 만나고 처음 한 말은

정말 등잔 밑이 어둡네.였습니다. 

 

집 근처에 있는 줄도 모르고 

멀리 봉화 산골짝까지 갔었으니까요. ㅎㅎㅎ

 

투톤의 칼라로 고운 라인을 이루며 피어있었습니다. 

조금 늦은 시기라 상태는 좋지 않았지만

존재 자체만으로 고마웠던 시간이었습니다. *^^*

 

https://jhkvisions.tistory.com/1100

 

세뿔투구꽃

세뿔투구꽃은 아무래도 삼고초려를 해야할 것 같습니다. 작년엔 너무 늦게 가서 딱 한 송이 끝물만 보고왔는데 올해는 렌즈 초점이 맞지 않아서 애를 먹고 찍어왔는데 몇 장 못 건졌습니다. 아

jhkvisions.tistory.com

https://jhkvisions.tistory.com/2446

 

세뿔투구꽃

세뿔투구꽃 세뿔투구꽃(녹화) 세뿔투구꽃(흰색) 세뿔투구꽃(얼치기) 이상하게도 세뿔투구꽃을 찍으러 간 날은 날이 흐렸습니다. 그래서 한 번도 좋은 사진을 얻지 못했네요. 내년도 있으니...ㅎ

jhkvisions.tistory.com

 

https://jhkvisions.tistory.com/2879

 

세뿔투구꽃

세뿔투구꽃은 한 번도 빛이 좋은 날 찍은 적이 없네요. 내년의 목표는 세뿔투구꽃 적기에 빛 좋은 날 찍는 것입니다. 다 찍고 막 차에 타는데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하더군요. 무지 운이 좋았습

jhkvisions.tistory.com

https://jhkvisions.tistory.com/3498

 

세뿔투구꽃

와~~~ 정말 참담한 기분이었습니다. 등산로를 내면서 이 아이들은 다 없어지고 그래도 살아보겠다고 얼굴을 내민 녀석들은 겨우 꽃 한 개 달고 흙을 뒤집어 쓴채 잎은 뜯겨서 바람에 흔들리고 있

jhkvisions.tistory.com

 

'내가 만난 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주쓴풀  (2) 2022.10.05
여뀌바늘  (4) 2022.10.04
참줄바꽃  (2) 2022.10.03
광대싸리  (0) 2022.10.02
삼색싸리  (0) 2022.10.02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