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가 만난 꽃

여뀌바늘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10. 4.

 

 

논둑을 걷다 보면 많이 만날 수 있는 아이지요. 

잎겨드랑이에 조그맣게 노란꽃을 피우고 

열매는 맨 마지막 사진을 보면 바늘꽃들의 공통적인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묵논엔 여뀌바늘이 벼 대신 논을 가득 메우고 있는 진풍경도 만났습니다. 

겨울엔 논바닥에 거름이 되어주겠지요. 

그리고 내년 가을엔 묵논에 노란 벼들이 가득 차겠지요. ㅎㅎ

 

 

'내가 만난 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늘명아주  (2) 2022.10.05
자주쓴풀  (2) 2022.10.05
세뿔투구꽃  (2) 2022.10.04
참줄바꽃  (2) 2022.10.03
광대싸리  (0) 2022.10.02

댓글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