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키르기스스탄 기행

열둘째 날#3(7월 5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7.

 

 

먼 길을 달려 스카스카 캐년까지 왔습니다. 

들어오는 입구는 온통 좁은잎사위질빵과 러시안세이지가 

환영하러 도열한 것 같았습니다. 

 

 

 

 

튀르키예...

아직 익숙치 않은 터키의 변경 된 국명입니다. 

튀르키예의 카파토키아와 만들어진 지형이 비슷하지 않나 생각되더군요. 

 

 

 

 

아주 미끄러지기 쉬운 마사토 같은 지형이라

정말 정신을 차린다 해도 아차 하는 순간에 미끄러지기 쉬운,

사실 저는 이런 지형이 제일 무섭더라구요. 

 

 

 

 

저곳을 암벽 타듯이 타고 올라가는 사람도 있던데

젊음이 가지는 도전 정신이겠지요? 

그래도 저는 젊어도 저렇게 못했을 거예요. 

 

 

 

 

여기는 골담초가 벌써 다 지고 있더군요. 

 

 

 

뽀얗게 머리를 풀은 좁은잎사위질빵이 가득 메우고 있었습니다. 

 

 

 

 

이 아이는 우리나라에서는 바닷가에서 볼 수 있는 

갯질경처럼 생겼는데

꽃 색깔도 잎도 다 달랐습니다. ㅎㅎㅎ

 

 

 

 

저 미끄러워 보이는 길을 보세요. 

설설 기면서 다녔습니다. 

 

 

 

 

바위솔 꽃이 벌써 시들었어요. 

저번에 갔던 곳은 꽃대도 안 올렸던데.

 

 

 

 

이 아이는 언듯 보기엔 노란 별 모양의 꽃인 것 같지만

사실은 꽃잎이 다 떨어진 꽃받침입니다. 

어디엔가 저 꽃을 좀 더 자세히 찍어놓은 것이 있을 겁니다. 

 

 

 

 

이곳은 정말 카파토키아와 흡사했습니다. 

버섯 모양의 스머프 집 같은...

 

 

 

 

이 아이도 자세히 보면 분홍색이 꽃이 아니고 꽃받침인 것 같아요. 

꽃은 하얗게 핀 것이고요. 

 

 

 

 

실부추가 골담초 사이에 끼어들어 보호 받고 있는 것 같았어요. 

 

 

 

 

용머리도 심심찮게 보였지요. 

 

 

 

 

구름이 그런대로 생겨서 밋밋하지는 않았습니다. 

 

 

 

 

드디어 저 멀리 이식쿨 호수가 살짝 보였습니다. 

 

 

 

 

실제로 보면 웅장한 것이 아니고 

아주 오목조목 작은 협곡을 이루고 있습니다. 

 

 

 

 

실부추가 이식쿨 보일듯말듯한 호수를 배경으로 피었기에 

거의 미끄러지면서 찍었습니다. 

 

 

 

 

아, 아까 그 노란꽃받침의 아이가 꽃잎을 달고 있는 것을 만났습니다. 

 

 

 

 

실부추가 제법 예쁘게 잡혀서 이식쿨 호수를 넣어서 찍었네요. ㅎㅎㅎ

 

 

 

 

꽃과 풍경이 참 아름다웠습니다. 

 

 

 

 

이 아이는 벌써 씨를 맺어 터뜨리고 있었습니다. 

 

 

 

 

용머리 비슷하게 생겼으니 그냥 용머리라 부르렵니다. 

 

 

 

 

아, 제가 확실하게 찍은 것이 있군요. 

 

 

 

이 아이는 학명만 압니다. 

Scutellaria_orientalis

 

 

 

 

 

집에 와서야 주변에 좀 더 있는지 살펴볼 걸

했던 꽃입니다. 

물론 난초 종류는 아니지만 으름난초와 참 비슷하다 싶네요. 

 

 

 

 

이렇게 딸랑 한 장 찍어왔는데

이름이 뭔지...

 

 

'기행 >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셋째 날#1(7월 6일)  (0) 2022.08.08
열둘째 날#4(7월 5일)  (0) 2022.08.07
열둘째 날#2(7월 5일)  (0) 2022.08.07
열둘째 날#1(7월 5일)  (0) 2022.08.07
열한째 날#8(7월 4일)  (0) 2022.08.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