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키르기스스탄 기행

열둘째 날#4(7월 5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7.

 

 

스카스카 캐년을 위험한 곳은 빼고 한 바퀴 돌았습니다. 

그래도 정말 미끄러워서 내내 빳빳하게 긴장을 하고 다녔습니다. 

 

 

 

 

용머리

 

 

 

 

실부추

 

 

 

 

저 밑으로는 까마득한 절벽인데

조금만 더 가까이 가면 미끄러질 위험이 있는 곳이었습니다. 

 

 

 

 

Scutellaria_orientalis

 

 

 

 

구름이 점점 예뻐지고 있었습니다. 

 

 

 

 

달팽이일까요? 

 

 

 

 

좀 더 높이 올라가면 이식쿨 호수가 시원하게 보이겠지만

너무 미끄럽고 위험해서 그런 시도는 하지 않았습니다. 

 

 

 

 

저 노란 꽃은 이식쿨 호수를 올 때 길가에서 찍었던 

그 갈색 점이 있는 녀석입니다. 

 

 

 

 

참 많이도 밟혔는 것 같은데

그래도 생명을 유지하고 있는 참 강한 녀석입니다. 

 

 

 

 

와~~ 정말 제가 제일 무서워하는 길입니다. 

경사면에 마사토가 있는...

 

 

 

 

이곳은 저 위에까지 길이 반질반질하게 나 있더군요. 

 

 

 

 

그저 멀리서 바라보는 이 경치가 더 좋았습니다. 

비록 이식쿨 호수는 안 보였어도...

 

 

 

 

용머리를 넣고 이리저리 찍어봤습니다. 

그런데 정말 미끄러웠습니다. 

 

 

 

 

아직 어린 위성류가 있더군요. 

왜 접사할 생각을 안 했는지...

 

 

 

 

같은 꽃들이 피어 있었지만 

풍경이 멋져서 한 바퀴 도는 것이 좋았습니다. 

 

다 돌고 나니 살았구나, 하는 안도의 한숨은 나왔습니다. ㅎㅎㅎ

 

 

'기행 >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셋째 날#2(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1(7월 6일)  (0) 2022.08.08
열둘째 날#3(7월 5일)  (0) 2022.08.07
열둘째 날#2(7월 5일)  (0) 2022.08.07
열둘째 날#1(7월 5일)  (0) 2022.08.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