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키르기스스탄 기행

열셋째 날#5(7월 6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8.

 

 

위로 올라가니 역시나 키르기스스탄의 그 에너지 넘치는 물이 콸콸 흘러내리고 

투구꽃을 비롯해서 여러 가지 꽃들이 계곡 버전으로 피어있었습니다. 

 

 

 

 

꽃고비도 있었습니다. 

 

 

 

 

방패꽃

 

 

 

 

백선은 우리나라 백선과 똑 같았는데

꽃이 조금 컸습니다. 

 

 

 

 

자주꽃방망이는 아주 흔하게 보였습니다. 

 

 

 

 

분홍색의 투구꽃도 보였는데

사실 저는 선투구꽃과 투구꽃을 아직 구별 못합니다..

그래서 그냥 다 투구꽃으로 부를 겁니다. ㅎㅎ

 

 

 

 

우리나라의 큰뱀무 같은 아이였어요. 

 

 

 

 

아니, 흰애기풀도 있었군요.

아~~~이런!!!

허긴 집에 올 때까지 이 아이가 애기풀인 줄도 몰랐는 걸요. 

아~~~아까버~~~

 

 

 

 

개울 맞은 편 언덕으로 올랐습니다. 

 

 

 

 

흰색의 산박하

 

 

 

 

완전히 꽃동산이었습니다. 

 

 

 

Scutellaria_orientalis 노랑헬맷골무꽃

학명만 알고 있었는데 노랑헬맷골무꽃이라네요. 

골무꽃 종류라고 생각은 했습니다. ㅎㅎㅎ

 

 

 

그런데 또 신기한 녀석을 만났습니다. 

해란초 같이 생겼는데 색깔이 보라색이에요.

 

 

 

 

분홍색의 애기풀

 

 

 

 

언덕을 내려오면서 반가운 녀석 하나 만났습니다. 

제주에서 만났던 둥근빗살현호색

여기 아이는 아주 작았어요.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셋째 날#7(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6(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5(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4(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3(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2(7월 6일)  (0) 2022.08.0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