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키르기스스탄 기행

열셋째 날#4(7월 6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8.

 

 

제티오구스에서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고 알틴아라샨 국립공원으로 향했습니다.

이곳은 외국인은 입장료가 내국인의 다섯 배를 받았습니다. 

좀 심한 거 아닌가? 

그렇다 하더라도 키르기스스탄은 워낙 물가가 싸서 우리 돈으로 4000원도 안 되는 요금이었습니다. ㅎㅎ

 

 

 

 

여기서도 어김없이 처음 보는 아이를 만났습니다. 

색깔이 너무 예뻐 지나가면서 금방 눈에 띠었습니다. 

이제 이름을 알았습니다. 

불꽃씀바귀

 

 

 

 

우와~~~

방패꽃을 만났어요.

 

 

 

 

불꽃씀바귀

 

 

 

 

아이고~~~

근데 여기도 손바닥난초, 아니 이제 정명을 알았습니다.

손바닥난초가 아니고 Dactylorhiza majalis(넓은잎습지난초)라고 하더군요.

손바닥난초는 우리나라밖에 없다네요. 

 

아무튼 넓은잎습지난초가 잔뜩 있었습니다. 

좁은잎사위질빵 만큼은 아니지만 가는 곳마다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그래도 난초이니 다다익선이라...많을수록 좋았습니다. ㅎㅎㅎ

 

 

 

 

시기는 늦었지만 분홍색도 많이 보였습니다. 

 

 

 

 

불꽃씀바귀랑 꿀풀 종류랑 여러 꽃들이 섞여 살더군요. 

 

 

 

 

이 아이 이름이 뭔지...

불꽃씀바귀

 

 

 

 

Echium Bulgare

 

 

 

 

 

민망초

 

 

 

 

불꽃씀바귀

 

 

 

 

애기마디풀 같기도 하고

 

 

 

 

 

용머리도 피어 있었습니다. 

워낙 꽃이 많아서 위로 올라가서 훑으며 내려오기로 했습니다. 

 

 

 

'기행 >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셋째 날#6(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5(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3(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2(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1(7월 6일)  (0) 2022.08.0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