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키르기스스탄 기행

열셋째 날#6(7월 6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8.

 

 

언덕에서 내려와서 더 상류로 올라가 보기로 했습니다. 

정말 온통 꽃밭이었으니까요. 

 

 

 

 

저 물줄기를 따라 꽃들이 피어 있는데 

정말 여기에 저 물소리까지 표현할 수 있다면 얼마나 생동감이 있을까 아쉬운 마음입니다. 

 

 

 

 

위로는 투구꽃, 아래를 내려다 보면 그 주황색의 불꽃씀바귀들이 포인트를 주고 있고 

 

 

 

 

심심찮게 분홍색의 넓은잎습지난초도 보이고

 

 

 

 

얼마나 아름다운 꽃다발입니까? 

 

 

 

 

바늘꽃도 있었는데 역시나 꽃잎을 다물었고

저는 여기서 그랬지요.

도대체 언제 꽃잎을 여는 거야?

 

 

 

 

방패꽃을 이렇게 많이 볼 수 있다니...

 

 

 

 

정말 이 꽃의 이름은 잘 지은 것 같습니다. 

불꽃씀바귀

푸른 잔디에 작은 불꽃을 피운 것 같지 않나요?ㅎㅎ

 

 

 

 

저 왼쪽에 물방울이 튀어 올라오는 거 보세요. 

얼마나 에너지가 넘치는 물의 흐름인지.

 

 

 

 

와~~정말 이제 꿈이냐 생시냐 했습니다. 

 

 

 

 

이런 군락을 만나다니요. 

 

 

 

 

이 노란꽃이 특별해 보여서 찍어 놨더니

히말라야금불초라고 하더군요. 

 

 

 

 

입장료가 하나도 아깝지 않은 꽃동산이었습니다. 

아직 끝나지 않았어요. ㅎㅎㅎ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넷째 날#1(7월 7일)  (0) 2022.08.09
열셋째 날#7(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6(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5(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4(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3(7월 6일)  (0) 2022.08.0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