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키르기스스탄 기행

열셋째 날#7(7월 6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8.

 

 

수십 개의 불꽃씀바귀가 환하게 숲을 밝히고 있었습니다. 

 

 

 

 

투구꽃들도 물의 기운을 받아서인지

얼마나 크고 튼실하던지

 

 

 

 

히말라야금불초는 정말 어딘지 히말라야의 기운이 느껴지는 것 같았어요. ㅎㅎㅎ

 

 

 

 

가는잎별꽃도 많이 보였습니다. 

 

 

 

 

물가에도 방패꽃이 많이 있었습니다. 

 

 

 

 

참 예쁜 투구꽃과 꽃고비를 만났습니다. 

 

 

 

 

정말 꽃잎을 펴지 않은 바늘꽃을 그냥 바늘로 콕 찔러 주고 싶었습니다. 

 

 

 

 

물망초도 있었어요.

 

 

 

 

이렇게나 많은 바늘꽃이 

아고 정말...

 

 

 

 

신강당삼은 키르기스스탄에는 흔한 것 같습니다. 

 

 

 

 

 

이질풀이 확연히 색깔이 다른 아이들이 대비가 되게 피어 있어서 델꼬 왔습니다. 

 

 

 

 

얼마나 아름다운 꽃동산입니까? 

꽃의 종류도 난초부터 시작해서 너무나 많았고 

거기에 계곡의 시원한 물이 얼마나 활기찼는지 모릅니다. 

 

 

'기행 >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넷째 날#2(7월 7일)  (0) 2022.08.09
열넷째 날#1(7월 7일)  (0) 2022.08.09
열셋째 날#6(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5(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4(7월 6일)  (0) 2022.08.0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