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키르기스스탄 기행

열넷째 날#2(7월 7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9.

 

 

물소리를 따라 계곡으로 들어가니

숨을 멎게 하는 녀석이 있었습니다. 

저는 키르기스스탄에서 사철란을 찍었다는 소리는 전혀 못 들었거든요.

 

 

 

 

그런데

우와~~~

이게 웬일입니까?

 

 

 

 

사철란이 한 촉도 아니고

두 촉도 아닙니다.

 

 

 

 

아쉽게도 너무 일러서 다 봉오리상태였습니다. 

 

 

 

 

잠시 숨을 고르고 주변을 돌아보니

도깨비바늘같은 녀석도 있고

 

 

 

 

딸기 같은 녀석도 있고

 

 

 

 

이끼류도 있었습니다. 

 

 

 

 

주변을 돌아보니

홀로 이렇게 좋은 자리를 차지한 녀석도 있고

 

 

 

 

이런 군락이 몇 군대나 있는 겁니다. 

 

 

 

 

주변을 보니 발밑을 조심해야 할 정도로 

풀 사이로 잔뜩 피어 있었습니다. 

 

 

 

 

꼬마요정컵의지의 같은 지의류도 있었고

 

 

 

 

이런 군락이 꽃을 다 피우고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겠습니까? 

 

 

 

 

꽃이 안 피었다 해도

이런 군락을 만난 것만도 행운입니다. 

 

 

 

 

딸기 종류 같은데 ...

 

 

 

 

진짜 딸기도 만났습니다. 

먹어보지는 않았습니다. 

 

 

 

 

괴불주머니 종류 같더군요.

 

 

 

 

신강당삼은 키르기스스탄 대부분에서 다 만났던 것 같습니다. 

 

 

 

 

저는 저런 미끄러지는 돌산을 오르는 것을 제일 무서워합니다.

이날은 그냥 바라보기만 했습니다. ㅎㅎㅎ

 

 

 

 

그나마 아쉬움을 달래줄 활짝 핀 녀석을 만났습니다. 

거의 같은 지역인데

이녀석은 벌써 지고 있더군요.

 

 

 

 

긴제비꿀이 얼마나 튼실하게 피어 있던지

경사면에 위태하게 서서도 꼭 찍어야겠다는 일념으로 찍어왔습니다. 

 

 

 

 

그런데 더 튼실한 녀석이 있어서 또 델꼬 왔습니다.

 

 

 

 

 

 

 

 

밝은 곳으로 나오니 이렇게 저 먼 계곡을 내려다 보며 핀 아이들도 있더군요.

역시나 꽃은 아직 일러서 봉오리였습니다. 

 

 

'기행 >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넷째 날#4(7월 7일)  (0) 2022.08.09
열넷째 날#3(7월 7일)  (0) 2022.08.09
열넷째 날#1(7월 7일)  (0) 2022.08.09
열셋째 날#7(7월 6일)  (0) 2022.08.08
열셋째 날#6(7월 6일)  (0) 2022.08.08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