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 삶속의 이야기

달 대신 해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9. 10.

 

오늘은 추석

둥근 보름달을 올려야 하는데

그것도 오늘 달은 100년 만에 맞는 가장 동그란 달이라는데

찍지 못하고 꿩대신 닭이라고 며칠 전 만났던 오메가를 올립니다. 

 

 

즐겁고 행복한 추석 보내고 계시길요~~~

 

 

'내 삶속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분 위의 식사  (3) 2022.09.27
어느새 가을이네요.  (4) 2022.09.17
Intermission  (0) 2022.07.30
짱뚱어  (0) 2022.05.27
반중 조홍감이...  (0) 2022.05.08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