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4/0423

봄나들이 아들 식구들이 왔을 때 봄나들이를 나갔습니다. 유채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있는 곳으로요. 2024. 4. 20.
족도리풀 제가 고운사까지 끝물의 깽깽이풀 노란꽃술을 찍으러 간 기가 막힌 사연을 이야기하겠습니다. 저는요 청도천에 새들을 만나러 나섰습니다. 좀 더 자세한 장소를 네비에 찍었지요. 청도천 1교. 내비가 자꾸 고속도로로 안내를 하기에 빠른 길로 가려나 보다 하고 뻗티다가 대구부산 고속도로로 올렸습니다. 그런데... 내비는 고속도로 한 복판에 목표지점에 도착했다고... 아, 정말 황당했지만 어쨌거나 빠져나가야 하는데 이대로 가다가는 부산까지 가야하니까 중간에 울주로 빠지는 분기점이 있기에 빠졌지요. 하지만 중간에 빠지는 길은 없고 웬 터널이 그리도 길고 많은지... 수십 킬로미티는 터널을 달렸을 겁니다. 그리고 울주에서 집으로 내비를 치니 경부고속도로로 올리더군요. 약이 올라서 뭐라도 찍고 가야 겠다고 생각하고 아는.. 2024. 4. 16.
청도 소싸움 지난 주말은 무척 바빴습니다. 아들 가족이 다니러 왔거든요. 두 달 넘게 보스턴에서 같이 살아서인지 진정한 손자와 손녀로서 보고 싶고 아이들 생활 하나하나가 익숙하고 그래서 대화도 잘 됐습니다. 할아버지가 청도 소싸움 보여준다고 갔는데 저는 그닥 청순가련형도 아니고 불쌍한 상황을 보면 눈물 흘리는 동정파도 아니지만 청도 소싸움을 보면서 너무 마음이 아팠습니다. 소들이 농사 일에도 쓰이고 먹거리로도 쓰이는 것까지는 당연하게 받아 들이겠는데 이렇게 소싸움에 지쳐서 기진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이건 아니다,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참, 인간이라는 것이 얼마나 잔인한지...ㅎ 2024. 4. 16.
깽깽이풀(노란꽃술) 전혀 계획에 없었는데 깽깽이풀 노란꽃술을 보러가게 됐습니다. 당연히 끝물이고 지금 이 아이들이 거의 전부였어요. 사연은 오늘은 너무나 피곤해서 내일 이야기를 하지요. ㅎ 2024. 4. 12.
쇠뿔현호색 꽃잎 상판의 모습이 쇠뿔을 닮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 합니다. 늦은 시기에 갔기 때문에 벌써 수정이 돼서 씨를 달고 있는 아이들도 있었지요. 개미들의 수정현장이 잡혔습니다. ㅎㅎ 싱싱한 늦둥이들도 있었습니다. 수정이 돼서 씨방이 부풀어 오른 녀석을 만날 수 있었어요. 꽃잎이 다 떨어지고 수정이 된 암술머리와 씨방이 드러나 있더군요. 그리고 이렇게 암술 머리가 떨어져 나가고 씨가 영근 아이도 있었고요. 꽃과 열매가 같이 있는 사진도 얻었습니다. 쇠뿔현호색은 제가 알기로는 이곳밖에 없는 걸로 압니다만 발견이 되지 않은 것인지도 모르지요. 2024. 4. 11.
찌르레기 머리가 짙게 검은 녀석이 수컷이고 암컷은 회색빛이 납니다. 흔한 새라는데 저는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만났어요. 2024. 4. 10.
불로고분에서 만난 꽃 개지치 봄맞이꽃 뿔냉이 산자고 재쑥 조개나물 호제비꽃 온난화 때문인지 꽃의 종류도 개체수도 많이 줄었네요. 호제비꽃도 흰색이 있었는데 안 보이고. 조개나물도 완전 군락을 이루던 곳은 몇 개체밖에 없고 다른 곳에 조금 많이 피어 있더군요. 그래도 이곳은 마음을 편하게 해 주는 곳이라 여름 꽃이 피면 또 찾고 싶네요. 2024. 4. 10.
오색딱따구리 불로고분에서 오색딱따구리를 발견하고 초점을 맞추는 순간 날아주는 센스 있는 오색딱따구리...ㅎㅎㅎ 2024. 4. 9.
불로고분 언제 가도 마음이 편안한 곳 유치원 꼬맹이들이 견학 오는 곳 내가 좋아하는 뱅기도 찍을 수 있는 곳 2024. 4. 9.
애기자운 가만히 생각해보니 내년에 또 보리라는 보장이 없어 늦은 시기지만 애기자운을 찍으러 불로고분으로 갔습니다. 끝에서 두 번째 사진은 불로고분에 가면 꼭 저 화각으로 애기자운을 찍고 오는 사진입니다. 생각지도 않게 얼치기 흰애기자운도 만났습니다. 진짜 흰애기자운은 줄기도 녹색이고 잎도 녹색입니다. 이제는 전설처럼 사라졌습니다. ㅎ 2024. 4. 8.
털제비꽃 깽깽이풀 색깔과 비슷해서 깽깽이풀인가 다가가서 보면 털제비꽃 머지 않아 이 아이들이 깽깽이풀 자리를 차지할 지도... 2024. 4. 7.
저수지의 봄 깽깽이풀 보러 올라가는 길목에 조그마한 저수지에도 봄이 왔네요. 2024. 4. 7.
오색딱따구리 깽깽이풀을 찍고 내려오면서 혹시나 해서 망원으로 바꿔끼고 내려왔는데 신의 한 수였습니다. 오색딱따구리 한 마리가 나무꼭대기에 날아와 앉았습니다. 너무 높아 카메라를 얼굴에 얹고 찍었습니다. 이 녀석은 가지 사이에 앉아 좀처럼 전체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습니다. 에유...그래도 이만큼만 보여줘도 오색딱따구리인 줄 알겠으니 고맙다. ㅎㅎㅎ 2024. 4. 6.
깽깽이풀 오늘은 용기를 내서 깽깽이풀 국민 포인트에 혼자 갔습니다. 그 옛날 풍성한 아이들은 다 사라지고 겨우 명맥만 잇고 있는 아이들... 털제비꽃이 더 많아 이제 이곳은 털제비꽃 자생지로 변하지 않을지... 몇 년 전 이제 그만 와야지 했는데 몇 년 후 지금 또 다시 이제 그만 와야지 하고 내려왔습니다. 2024. 4. 6.
진박새 드디어 진박새를 만났습니다. 그런데 맨 마지막 사진, 나는 폼을 잡는데 제가 팔이 아파서 그만 카메라를 내렸어요. 조금만 더 참았으면 날개를 펴고 나는 것을 찍었을 텐데. 저녀석은 저기서 수직으로 하강을 하더군요. 오후에 아쉬워서 다시 한 번 나갔지만 새가 어디 그 자리에 또 오라는 보장이 있나요... 못 만났어요. ㅎ 2024.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