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키르기스스탄 기행

열여섯째 날#2(7월 9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10.

 

 

길은 몹시도 험했습니다. 

흙길이 불규칙하게 깊게 패어

정말 지나다닐 수 없는 길이었습니다. 

 

 

 

 

광대수염이라 하기엔 꽃에 털이 많고

속단이라고 하기엔 잎이 다른 것 같고...

 

 

 

 

이 아이의 학명은 Aconitum_septentrionale인데

아무튼 투구꽃 종류 중에 흰색에 가까운 아이였습니다. 

 

 

 

 

Aconitum_septentrionale

 

 

 

 

이곳까지도 말과 소가 방목 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맞은편 언덕에서 제비고깔을 발견한 것입니다. 

우와~~~

보기 힘든 제비고깔을 발견한 기쁨에 저는 어깨가 으쓱해져서 

하마터면 투구꽃인 줄 알고 그냥 지나칠 뻔 했다고 까불락 거렸지요. 

 

 

 

 

이 많은 꽃동산에 제비고깔이 두세 개체 뿐이었으니 

그럴만도 하지 않았나요? ㅎㅎㅎ

 

 

 

 

접사도 하고 난리를 쳤습니다. 

 

 

 

 

저 길이 그냥 봐서는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지만

얼마나 골이 깊게 패어 있었는지

차가 거의 전복될 것만 같아

저는 속으로 걱정이 태산 같았습니다. 

 

여기는 우리나라와 달라서 

보험회사를 불러도 와 주지도 않을 것이고 

차가 전복 되면 이걸 어떻게 뒤집을까 그 생각에요. 

 

 

 

그래도 그 길을 무사히 통과 하고

여기는 오늘이 처음이자 마지막 오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무사히 위험 지역을 통과하고 옆의 언덕을 보니 또 굉장한 꽃밭이었습니다. 

 

 

 

 

용머리 종류랑

 

 

 

 

털석잠풀이랑 백리향 종류가 멀리 설산을 배경으로 꽃밭을 이루고 있었습니다. 

 

 

 

 

물망초도 설산 배경으로 찍고

 

 

 

 

장미금불초를 보고  이렇게 납작 엎드려 있는데 설산 배경이 나올까? 했는데

나오더군요.

 

 

 

 

이 언덕을 넘으니 또 다른 세상이 펼쳐졌습니다. 

 

 

'기행 >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여섯째 날#4(7월 9일)  (0) 2022.08.10
열여섯째 날#3(7월 9일)  (0) 2022.08.10
열여섯째 날#1(7월 9일)  (0) 2022.08.10
열다섯째 날#4(7월 8일)  (0) 2022.08.10
열다섯째 날#3(7월 8일)  (0) 2022.08.1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