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키르기스스탄 기행

열여섯째 날#3(7월 9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10.

 

 

투구꽃 종류가 서서히 군락을 이루며 나타나더니

 

 

 

 

털석잠풀 종류 군락이 나타나고

 

 

 

 

백리향과 흰색의 산박하가 나타나면서

 

 

 

 

이렇게 아름다운 꽃밭이 나타나는 겁니다. 

 

 

 

 

제가 두세 개 되는 제비고깔을 찾고는 어깨를 으쓱거렸다고 했지요? 

자고로 사람은 한 치 앞을 볼 줄 모르기 때문에

겸손해야 합니다. 

 

키르기스스탄에서 그만큼이나 맛뵈기로 처음에 몇 송이 보여주다가

얼마 가지 않아서 

거대한 군락을 보여준다는 것을 그렇게나 경험을 하고도

으쓱거렸으니...

 

 

 

 

에유...

꽃에게도 배웁니다. 

 

저 보라색의 꽃들이 투구꽃과 제비고깔들이랍니다. 

 

 

 

 

그야말로 깨갱입니다. ㅎㅎㅎㅎㅎㅎ

 

 

 

 

얼마나 아름다운 풍경입니까? 

 

 

 

 

우리나라의 개지치와 많이 닮은 녀석이더군요.

 

 

 

 

또 대박이었습니다. 

아까 찍었던 백리향은 얼치기가 틀림없습니다. ㅎㅎㅎㅎㅎㅎ

 

 

 

 

순백의 백리향 녹화를 만났습니다. 

줄기, 잎까지 다 녹색이었습니다. 

 

 

 

 

비교버전으로 찍으라고 아주 그냥 확실하게 

기본색과 함께 피어 있었습니다. 

 

 

 

 

알라 아르차 국립공원이 폐쇄 된 것이 오히려 행운을 가져다 준 것 같았습니다. 

분홍바늘꽃이야 우리나라에서도 얼마든지 볼 수 있는데

여기서 만난 꽃들은 만나기 힘든 꽃들이 아주 많았습니다. 

 

 

'기행 >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여섯째 날#5(7월 9일)  (0) 2022.08.10
열여섯째 날#4(7월 9일)  (0) 2022.08.10
열여섯째 날#2(7월 9일)  (0) 2022.08.10
열여섯째 날#1(7월 9일)  (0) 2022.08.10
열다섯째 날#4(7월 8일)  (0) 2022.08.1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