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키르기스스탄 기행

열한째 날#6(7월 4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7.

 

 

내려오다가 또 처음 보는 아이를 만났습니다.

몇 개체 없기에 열심히 찍었지요. 

 

 

 

 

조금 내려가니 저 아이들이 다 아까 그 처음 보는 아이들이었습니다. 

 

 

 

 

이 아이들이 다 물매화였습니다. 

우리나라 아이들과는 약간 다른...

 

 

 

 

산달래가 군락을 이루고 있었습니다. 

 

 

 

 

이 아이는 정말 비로용담 보라색이면 얼만 좋았겠습니까? 

아무튼 이름은 모르고 많은 아이들이 있었습니다. 

 

 

 

 

저는 이 아이의 이름이 장미금불초 (Inula_rhizocephala)라는 것을 알고는 

알 수 없는 친근감이 들었습니다. 

장미...라니...ㅎㅎㅎ

 

 

 

 

구름국화가 정말 구름과 참 어울렸습니다. 

 

 

 

 

고산구슬붕이도 분홍색도 있었고 

다양한 색의 변이가 있었습니다. 

 

 

 

 

이 아이는 앉은좁쌀풀이 맞을 겁니다. 

 

 

 

 

비로용담과 같이 피었던 모든 꽃들이 다 있었는데도 

비로용담만 없었습니다. ㅎㅎ

 

 

 

 

투톤의 아이도 있었습니다. 

 

 

 

 

구름국화 꽃밭을 만나서 천천히 찍으며 

점심도 먹었습니다. 

 

 

 

 

색깔이 다르지요? 

 

 

 

 

도시락 점심을 먹고 다시 다음 기행지로 향했습니다. 

 

 

'기행 >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한째 날#8(7월 4일)  (0) 2022.08.07
열한째 날#7(7월 4일)  (0) 2022.08.07
열한째 날#5(7월 4일)  (0) 2022.08.07
열한째 날#4(7월 4일)  (0) 2022.08.07
열한째 날#3(7월 4일)  (0) 2022.08.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