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키르기스스탄 기행

열한째 날#4(7월 4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7.

 

 

한참을 달려

저에게 지명은 기대하지 마세요.ㅎㅎㅎ

 

목표지점에 도착했는데

아우~~~

여기에 물망초 흰색이 쫙 깔려있는 겁니다. 

 

 

 

 

저는 이 아이가 꽃 피운 것을 보지를 못했다고 했는데

집에 와서 보니 이것이 다 핀 것이라는 것이었습니다. 

 

 

 

 

참 신기하게 생긴 꽃입니다. ㅎ

 

 

 

 

 

저 길은 제가 올라온 길도, 

내려갈 길도 아닙니다. 

저는 다른 쪽으로 올라오고 다시 그쪽으로 내려갈 것입니다. 

 

 

 

 

산속단이라고 하던데 아무튼 굉장히 흔하고 많은 꽃입니다. 

저 꼬불꼬불한 길을 보세요. 멋지지요? 

 

 

 

 

물싸리인듯..

몽골에서도 봤던 아이입니다. 

 

 

 

 

물망초도 어떻게든 저 길을 넣어서 찍고 싶어서 

바둥거렸는데 물망초가 워낙 작아서 길이 다 나오지 않더군요. 

 

 

 

 

저는 집에 와서야 왜 저 언덕 위로 올라가서 

저 길을 찍지 않았을까 

정말 땅을 치고 후회했습니다. 

 

사면에 바람꽃이 있더군요. 

 

 

 

 

금매화도 거의 끝을 달려가고 있었고요. 

 

 

 

 

바위쥐손이라고 하는데

정명인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학명은 Geranium_saxatile 이렇습니다. 

 

 

 

 

흰갈퀴나물 비슷한 것을 만났습니다. 

 

 

 

 

더 안쪽으로 들어가니

갖가지 꽃들이 있었습니다. 

길은 잘 나오지 않았지만 꽃이 많아 너무 좋았습니다. 

 

 

 

 

이렇게 물망초 흰꽃들이 가득 피어 있었습니다. 

 

 

 

 

갖가지 이름 모를 꽃들과

가끔씩 아는 꽃들이 끝없이 펼쳐져 있는 꽃밭이었습니다. 

 

 

 

 

고산구절초

길과 참 어울리지요? 

 

 

 

 

길이 얼마나 멋진지요. 

 

 

 

 

여기서 또 처음 보는 꽃을 만났습니다. 

전에 보았던 꽃과 비슷하지만 색깔이 비슷하지 꽃은 달랐습니다. 

 

 

 

 

그런데 저 길을 관광객을 태우고 차량이 운행하는 것을 잡았습니다. 

 

 

 

 

차까지 찍었으니 정말 마음이 뿌듯했습니다. ㅎㅎㅎ

 

 

'기행 >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한째 날#6(7월 4일)  (0) 2022.08.07
열한째 날#5(7월 4일)  (0) 2022.08.07
열한째 날#3(7월 4일)  (0) 2022.08.07
열한째 날#2(7월 4일)  (0) 2022.08.07
열한째 날#1(7월 4일)  (0) 2022.08.07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