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행/키르기스스탄 기행

열다섯째 날#2(7월 8일)

by 까탈스러운 장미 2022. 8. 10.

 

 

오늘 묵을 숙소 근처의 주변을 먼저 탐색하고 숙소로 가기로 하고 

들어 가는데 

그러면 그렇지.

큰바늘꽃은 거의 생태교란 식물 취급 받는다고 들었는데

없을 리가 없지요. 

 

 

 

 

뚜껑별꽃 주황색도 같이 밑에서 자라고 있었습니다. 

 

 

 

 

큰 군락은 아니었지만 이식쿨 호수에서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그곳에 있어서

가슴만 태우던 갈증을 해소했습니다. 

 

 

 

 

이 아이는 정체를 모르겠습니다. 

꽃은 흔히 보는 꽃인데 잎이 전혀 다르거든요.

 

 

 

 

투구꽃 종류가 한 무리 피어 있었습니다. 

 

 

 

 

제가 바늘꽃을 보면서 너는 도대체 언제 피는 겨?

그랬던 순간을 기억하시나요?

 

세상에나

드디어 활짝 핀 바늘꽃을 만났습니다. 

 

 

 

 

그것도 녹화까지

 

 

 

 

 

저는 걍 발바닥에 껌딱지가 붙은 것처럼

그렇게 붙어 앉아 한을 풀었습니다. 

 

 

 

 

역시나 토현삼 종류도 많이 보였습니다. 

 

 

 

 

녹화는 몇 개체 없었어요.

희소해야 그 가치가 있지요. ㅎㅎ

 

 

 

 

이 아이는 상제나비가 맞는데

 

 

 

 

나비와 벌들이 얼마나 열심히 꽃 주위를 날아다니며 

꿀을 빠는지

나비를 찍기는 좋았습니다. 

 

 

'기행 > 키르기스스탄 기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다섯째 날#4(7월 8일)  (0) 2022.08.10
열다섯째 날#3(7월 8일)  (0) 2022.08.10
열다섯째 날#1(7월 8일)  (0) 2022.08.10
열넷째 날#4(7월 7일)  (0) 2022.08.09
열넷째 날#3(7월 7일)  (0) 2022.08.09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