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1080

중국 감천 풍경#1 중국 감천은 아주아주 개발 되지 않은 자연 그대로의 순박한 장소입니다. 그러나 곳곳에 보이는 공사 장비가 머지 않아 개발이 될 것 같더군요. 토굴 집이 아직도 있는 그냥 엄마의 자궁 속 같은 그런 곳이었는데... 2022. 10. 30.
우연히 만난 염소들 2019년 4월 이렇게 예쁜 염소는 처음 봤어요. 일행들은 웨이브를 찍으러 동굴로 들어갔는데 너무 어둡고 지루해서 그냥 밖에서 돌아다니는데 한 무리의 염소 떼들이 물을 먹으러 뽀얗게 먼지를 일으키며 내려오더군요. 정말 웨이브를 찍는 것보다 더 재미있었어요. 2022. 10. 30.
웨이브#3 2019년 3월 잠시 잊고 있었던 감천 웨이브 올려 봅니다. 이날은 빛이 좋지 않았는지 색깔은 예쁘지 않군요.ㅎㅎ 2022. 10. 30.
자주쓴풀 20201년 10월 2022년 10월 이 아이들도 작년과 올해 같은 자리에서 만났습니다. 흔한 자주쓴풀이지만 같은 장소에서 세월이 흘러도 살아가고 있는 것이 반가워서 올려봅니다. 2022. 10. 30.
감국 바닷가를 노랗게 물들이고 있는 아이들은 감국이 아니면 산국입니다. 전에도 말했지만 참으로 구별하기 난감한 아이들이지요. 어떤 곳은 산국과 감국이 같이 섞여 있는 곳도 있어요. 따먹어 보면 쓴 것은 산국이고 달콤한 것은 감국이라고도 하고 꽃이 작으면 산국이고 크면 감국이라고 하지만 다 너무나 주관적인 관점이고 걍 국화라면 좋겠구만...ㅎㅎㅎ 가장 정확한 포인트는 가지가 꼿꼿하게 서면 산국, 가지가 땅으로 기면 감국. 2022. 10. 30.
바위솔... 그리고 일 년 2021년 10월 2022년 10월 작년에 시멘트 벽에 바위솔이 피어 있는 것을 만났지요. 올해 그 아이가 생각나서 어떻게 됐나 가봤더니 이렇게 튼실하게 피어 있었습니다. 작년에 피었던 꽃은 죽고 그 옆에 있던 동아가 꽃을 피운 것입니다. 대견했어요. ㅎㅎㅎ 2022. 10. 30.
월류봉 가을이 설익었던 월류봉입니다. 지금쯤 단풍이 제대로 들었겠지요. 월류봉은 아직 단풍이 제대로 든 모습을 못 만났네요. https://jhkvisions.tistory.com/3380 월류봉 비록 별궤적은 어이 없이 헛탕을 쳤지만 월류봉은 아주 몽환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줬습니다. 아직 단풍이 덜 들었지만 그래도 나름 매력이 있었습니다. 가족톡에 월류봉 사진을 올렸더니 딸이 jhkvisions.tistory.com 2022. 10. 29.
해국 마지막 사진은 아주 순간적으로 나비를 잡았습니다. 물론 저만이 아는 순간의 비밀이지만 이런 사연이 있답니다. ㅎㅎㅎ 2022. 10. 29.
해국 그늘에서 찍은 거라 색깔이 많이 틀어져 있네요. 바위 사이에 뽀송뽀송 피어 있는 아이들이 참 귀엽지요. 아직도 해국 사진이 많이 남았는데 감국과 산국이 피고 있으니 밀려도 많이 밀렸습니다. ㅎㅎㅎ 2022. 10. 29.
털잔대 층층잔대처럼 생겼는데 전체에 털이 많은 것이 특징입니다. 이 아이는 아주 보기 힘든 아이이고 털이 많은 것은 아마도 고지대에 살기 때문에 추위를 견디려고 무장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 됩니다. 그런데 제가 만난 곳은 고지대가 아니어서 참 신기했습니다.ㅎㅎ 2022. 10. 28.
톱잔대 잎이 피침형이고 굽은 톱니가 있는 것이 특징입니다. 전국 각지에서 나고 역시 근생엽이 드물게 남아 있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2022. 10. 28.
수원잔대 수원잔대는 잎이 피침형 또는 선형이고 가장자리가 다소 뒤로 말리고 톱니가 드물게 있습니다. 그런데 수원잔대는 형태변이가 심하기 때문에 식별하기가 어렵습니다. 톱잔대와 비슷하지만 톱니가 뒤로 젖혀지지 않습니다. 이상은 국생종의 설명을 발췌한 것입니다. 역시 근생엽이 없는 것이 대부분이고 근생엽이 있는 것은 잘 보기 힘들더군요. 2022. 10. 28.
당잔대 올해는 잔대들에 대해서 열심히 배웠습니다. 잔대들이 꽃은 거의 비슷해서 구별하기 어렵습니다. 잎이 구분 포인트더군요. 당잔대는 잎이 넓은 달걀 모양이고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습니다. 저는 근생엽이 있는 줄은 몰랐는데 둥근 콩팥 모양입니다. 대부분 근생엽이 없어서 처음엔 근생엽을 보고 다른 종인 줄 알았습니다. 우리나라 전역에 흔히 볼 수 있는 당잔대입니다. ㅎㅎ 2022. 10. 28.
좀바위솔#2 앵글파인더 어댑터 떨어뜨려 못 찾고 찍은 비싼 사진들입니다. ㅎㅎㅎ 그래서 더 올립니다. 한참 찍고 있으니 낚시 하러 오시는 분들이 정막을 깼습니다. 아~~ 고기도 많이 잡히나봐요. 집에 가려고 밑에서 미련이 남아 꾸물거리는데 모터보트가 지나가더군요. 아주 타이밍이 제로였습니다. ㅎㅎㅎ 내년엔 조금 더 늦게 와야겠습니다. 아직 꽃이 다 피지 않았어요. ㅎㅎ 2022. 10. 27.
꽃향유 꽃향유도 색의 변이가 있습니다. 흰색, 분홍색... 흰색과 분홍색이 피는 곳이 아주 가까이에 있었는데 몽땅 벌초를 해버려서 아무 것도 없었습니다. 몇 년 전에 찍었던 아이나 링크 걸어놔야겠습니다. https://jhkvisions.tistory.com/3755 흰꽃향유 일출과 일몰 때 같은 장소에서 찍었습니다. 흰꽃향유를 여기서 만날 줄은 몰랐지요. 그런데 애기향유 흰꽃은 참으로 안 만나지는군요. 아직 설익은 가을에 파란 하늘에 흰구름 동동 떠 가는 것 jhkvisions.tistory.com https://jhkvisions.tistory.com/2408 분홍꽃향유 저는 처음에 분홍꽃향유가 정명으로 등록 돼 있을까? 생각했지요. 근데 정명으로 등록 돼 있더군요. 길가에 딱 한 송이가 암술을 온통 내밀고.. 2022. 10. 27.